안산시, '다농마트 청년몰' 개소

뉴스환경연합 승인 2021.11.26 16:43 의견 0

[뉴스환경연합/김학영 기자] 경기 안산시(시장 윤화섭)에 제2호 청년몰인 '다농마트 청년몰'이 문을 열고 예비 청년 창업가들의 성공적인 창업을 돕는다.

시에 따르면 26일 개최된 다농마트 청년몰 개소식에는 윤화섭 안산시장과 박은경 시 의장 등이 참석해 청년들의 미래를 응원했다.

다농마트 청년몰은 작년 7월 중소벤처기업부의 '복합청년몰 지원 공모사업' 선정 이후 총 30억 원(국비 15억·시비 15억)이 투입돼 1년 5개월의 리모델링을 거쳐 다농마트 전통시장 3층에 개소하게 됐다.

청년몰은 1천14㎡ 면적에 음식점(9), 디저트(8), 공방(3) 등 모두 20개 점포가 입점해 손님들을 맞는다. 음식점은 전통 한식부터 돈가스, 스테이크, 파스타 등 양식과 분식 등이 준비됐으며 다양한 종류의 디저트와 레진공예·뜨개 등 공방도 시민들을 기다리고 있다.

청년몰은 앞으로 전통시장과 청년 상인이 상생하는 공간으로 거듭나며 전통시장 활성화와 창업을 통한 청년 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 또 소비자에게는 신구문화가 조화된 안산 최고의 상권으로 보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청년몰 사업은 최대 5년까지 가능하며 종료 후에는 경력단절 여성 및 시니어 계층의 창업 인큐베이팅으로 활용돼 창업 성공을 높이고 경영 미숙으로 인한 소상공인 폐업감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다농마트 청년몰은 올 3월 문을 연 신안코아 청년몰에 이은 2호점으로 시는 이에 따라 2개의 청년몰(40개 점포)을 보유한 전국 유일의 기초지자체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시는 청년 창업을 위해 청년몰 외에도 청년큐브(50개 점포), Station-G(13개 점포), Station-A(5개 점포)를 운영 중으로 모두 108개에 달하는 청년창업공간을 보유하며 '청년이 창업하기 좋은 도시'로 떠오르게 됐다.

청년몰에 입점한 청년상인 대표는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으로서 안산시와 다농마트 상인 여러분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성공리에 개소할 수 있게 됐다"라며 "청년몰 운영에 최적의 입지인 다농마트가 지역의 명소가 되도록 청년 상인들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시민의 노력과 협조로 사업이 무사히 진행돼 문을 열게 된 점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청년 일자리 창출, 성공적 창업기반 조성 등 다양한 지원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하면서 동시에 소상공인을 위한 다양한 정책 발굴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yk528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환경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