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소래포구 전통어시장 겨울철 안전사고 미리 막는다

뉴스환경연합 승인 2021.11.23 14:07 의견 0


[뉴스환경연합 김학영 기자] 인천시 남동구는 최근 소래포구 전통어시장을 대상으로 전기설비 안전 점검 활동을 실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화재위험이 증가하는 겨울철을 앞두고 어시장 내 점포에서 사용하는 난방기나 전기제품 등의 사용 실태를 파악, 화재 예방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마련했다.

구는 남동구 도시관리공단과 합동 점검반을 구성하고 ▲시설물 안전관리 실태 ▲강추위에 따른 수도관 동파 대비 및 처리계획 ▲점포별 소방시설 및 전기시설 등 안전 실태 ▲누수(누전) 가능성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앞서 구는 지난 10일에는 공단소방서에서 주관하는 '전통시장 관계기관 화재 안전 합동점검 및 간담회'에 참석해 관련 유관기관과 정보를 공유하고 화재 예방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강호 구청장은 "방문객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어시장을 만들도록 철저히 안전 점검을 할 것"이며 "어시장 점포를 사용하는 상인들에게도 안전사고 발생 예방 교육을 통해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점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yk528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환경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