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 '쾌적한 거리 시민의 품으로'

뉴스환경연합 승인 2021.10.13 17:21 의견 0

[뉴스환경연합/김학영 기자] 박승원 광명시장이 시민의 더 나은 생활을 위해 개선·불편사항을 찾고자 직접 거리로 나섰다.

박 시장은 12일 경륜장 정문에서 새마을시장, 광문초교, 광명사거리, 철산동, 우체국사거리까지 도보로 이동, 현장점검으로 하루를 보냈다.

이날 현장점검에는 시민 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도로과, 도시교통과, 가로정비과, 공원녹지과, 자원순환과 등 주요 부서장과 함께했다.

박 시장은 도로를 비롯해 버스정류소, 쉼터 벤치, 자전거거치대, 홍보게시판, 방치된 시설물, 쓰레기통, 양심화분, 가판대 등 시설물을 꼼꼼히 확인했다.

특히 '시민이 걷고 싶은 거리'를 만들고자 '거리 비우기'에 주력하고 있는 박 시장은 거리환경을 유심히 살펴보고 관계 부서장들과 개선방안을 함께 고민했다.

박승원 시장은 "시민이 겪고 있는 불편 사항이 무엇인지 시민이 더욱 편하게 이용할 방법이 있는지 관계 공무원들과 현장을 확인하고 함께 고민했다. 오늘 현장 점검에서 확인된 사항은 이른 시일 내 조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거리 비우기를 시작으로 걷고 싶은 거리를 조성해 시민에게 선물하고 싶다. 광명시는 걷고 싶은 거리를 위해 전신주 지중화 사업, 차 없는 거리 조성 사업, 노점상 없는 걷기 편한 거리 조성 사업, 도시 비우기 사업으로 쾌적한 거리 조성에 집중하고 있다"며 "거리 비우기 사업은 단발성이 아닌 긴 호흡으로 시민과 함께 추진해야 할 사업으로 앞으로도 거리에서 시민과 소통하며 걷고 싶은 거리를 조성해 나가겠다. 쾌적한 거리를 시민의 품으로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노점상과 대화와 소통으로 광명사거리역 주변, 철산역 주변, 하안철골주차장에 있던 노점상을 정비해, '시민의 보행권'과 '노점상의 생존권'을 모두 지켜내 시민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seoulk1004@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환경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