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라 안성시장, 강풍·우박피해 농가 피해복구 총력

뉴스환경연합 승인 2021.10.12 15:41 의견 0

[뉴스환경연합 /김옥진 기자] 지난 1일 안성시 서운면 외 3개 읍·면·동 지역에 강풍을 동반한 직경 10∼15㎜의 우박이 10∼15분간 지속해 내려, 7일 기준 벼·과수 등 피해 면적이 870㏊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김보라 안성시장은 지난 6일 읍·면·동장 포함 관계기관 대책회의에서 피해가 더 커지는 것을 막기 위해 농업인 피해 복구에 대한 긴급 일손 돕기를 지시했고 안성시 농업기술센터는 발 빠르게 움직여 긴급하게 피해복구가 필요한 농가 일손 돕기를 추진해 피해를 최소화하는 노력을 하고 있다.

김보라 안성시장도 지난 8일 서운면 송산리 일손 돕기 현장을 방문해 피해농가를 위로하고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하는 등 피해복구에 힘써달라는 뜻을 전했고 피해 농산물 처리에 대한 대책과 피해복구 조사 및 지원이 빠르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시했다.

안성시는 피해복구 지원은 물론 피해 농작물 판매 방안의 일환으로 '강풍 및 우박 피해농가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을 집중 전개해 경기도 시군 및 유관기관과 협조해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고속도로 휴게소 내 농가 직판행사도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피해 정도가 심한 농작물(배)은 수매해 가공용으로 판매가 확정됐으며 국내 대형유통업체인 GS리테일과 연계해 수도권 내 GS마켓에 농가살리기 판촉행사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안성시 관계자는 "수확기를 앞둔 농작물에 예상치 않은 재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에게 조금이나마 용기와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kwo9010@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환경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