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의 계절 가을에 책과, 영화와 함께하는...그리고 음악 첼로 선율이 흐르는 9월의 랑데북

뉴스환경연합 승인 2021.09.14 09:16 의견 0


[뉴스환경연합 김학영 기자] 경기아트센터(사장 이우종)는 오는 9월 16일 <토크콘서트:9월의랑데북>을 소극장에서 선보인다. 경기아트센터 레퍼토리 시즌 기획공연으로 진행되는 ‘2021년 랑데북’은 지난 3월 <빨간색 봄>, 6월 <우리의 여름, 하얀 낮과 까만 밤의 시간들>의 주제로 성황리에 공연을 마친 바 있다. 9월 가을을 맞아 랑데북은 ‘소리’라는 주제로 관객을 만난다. 이동진 평론가는 특별 게스트들과 함께 독서의 계절 가을을 맞이하여 가을에 함께하고 싶은 책과 영화, 음악에 관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라고 밝혔다.

9월의 랑데북에는 물리학자 김상욱 교수와 ‘호피폴라’ 멤버 첼리스트 홍진호가 함께한다. 이동진 평론가는 ‘소리’에 대한 컨셉으로 영화 <봄날은 간다>(허진호 감독), 김상욱 교수는 영화 <아마데우스>(밀로스 포만 감독), 첼리스트 홍진호는 소설 <뮤직숍>(레이첼 조이스 저)를 추천작품으로 선정했다. 세 명의 출연진은 가을에 읽으면 좋을 책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즐거운 토크 형식으로 풀어낸다. 영화, 과학, 음악 각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출연진들이 각자 지닌 다채로운 색깔로 관객들과 소통하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아트센터 공연 관계자는 “이번 <토크콘서트:9월의랑데북>은 올해 랑데북 시리즈의 마지막 공연” 이라며, “책과 함께하기 좋은 가을, 책과 영화 그리고 음악이 있는 9월의 랑데북에서 관객들이 잠시 쉬어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고 전했다. <토크콘서트: 9월의 랑데북>은 안전한 공연 관람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좌석 띄어앉기를 시행하며,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하여 운영된다.


[뉴스환경연합 / 김학영 기자 seoulk1004@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환경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