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농업기술센터, 가을장마로 인한 벼 병해 방제 당부

뉴스환경연합 승인 2021.09.10 15:00 의견 0

[뉴스환경연합/김학영 기자] 강진군농업기술센터는 평년 대비 다소 많은 비가 오고 있어 벼 병해충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며 재배 농가의 철저한 방제를 당부했다.

안준섭 농업기술센터 작물연구팀장은 올해는 벼알이 성숙하는 7월 말부터 9월에 많은 비가 오고 일조량이 부족해 병해가 발생 되면 이삭이 잘 여물지 못하고 수확 감소의 요인이 된다며 증상이 발견되면 비가 그치는 틈에라도 전착제를 섞어 방제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잦은 강우로 인한 세균벼알마름병, 흰잎마름병 목도열병과 유기질이 부족한 논 위주로 깨씨무늬병 등이 늘고 있어 재배 농가의 세심한 예찰과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세균벼알마름병이 생기면 벼에서 이삭이 드러난 이후 벼알이 황백색으로 변색하고 점점 확대돼 벼알 전체가 붉은색으로 변한다.

발생 시 등숙률이 떨어지거나 쭉정이가 되는 등 수확량 감소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예방적 방제나 발병 초기 방제가 중요하다.

이에 농업기술센터는 9월 한 달 동안 가을철 기상이변으로 인한 병해충 및 자연재해 예방을 위한 현장기술지원 추진계획을 수립해 현장 지도를 강화하고 이장 회의 및 마을 방송을 통해 가을장마에 대한 방제를 홍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hyk528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환경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