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특산자원 융복합 기술지원 공모사업 선정

뉴스환경연합 승인 2021.09.09 17:25 의견 0


[뉴스환경연합 김학영 기자] 전남 해남군(군수 명현관)이 농촌진흥청에서 주관한 2022년도 특산자원 융복합 기술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돼 10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특히 군은 지역 특산물인 미니단호박을 이용한 연구개발성과와 사업경쟁력을 인정받아 공모를 신청한 전국 16개 시·군중 1위로 사업이 확정됐다.

군은 앞으로 미니단호박을 활용, 생산자단체와 협의를 통해 가공사업장 5개소를 조성하고 청년 창업지원과 가공기술 표준화 및 홍보마케팅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체중 조절용 식품, 지역 특산빵 등 지역 농산물을 활용한 차별화된 융복합 상품개발로 농산업 경쟁력 강화에 앞장서 나갈 예정이다.

군은 지난 2019년 가공기술 표준화 연구를 통해 지역농산물인 미니단호박에서 기능성분(저항성전분:Resist Starch)을 세계 최초로 구명해 2건의 특허출원과 3건의 관련 논문을 학술지에 게재하는 등 관련 분야에 독보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이번 공모사업은 1차 전남 서류심사와 2차·3차 중앙 서류 및 발표심사를 통해 사업 계획의 타당성, 경쟁력 및 혁신성, 사업 운영 및 기반 활용 계획 등을 평가했으며 연구개발 성과, 혁신성 및 사업 운영의 확장성 분야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지역농산물인 미니단호박 등을 활용한 농특산물 소재 연구개발, 기능성 식품개발, 인적·물적 거번넌스 구축을 통한 산업간 융복합화와 농산업 창업으로 지역 경제의 활로를 모색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뉴스환경연합 / 김학영 기자 hyk711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환경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