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군, '2021 안전하고 아름다운 소하천 가꾸기' 우수 지자체 선정

-군은 지난 2019∼2020년까지 삼가면 일부리 일원 봉두소하천을 대상으로 총사업비 2천776백만 원을 투입해 미정비 소하천 1.17㎞ 구간 내...

뉴스환경연합 승인 2021.07.13 20:50 의견 0
X

[뉴스환경연합/김학영 기자] 경남 합천군(군수 문준희)은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2021년 안전하고 아름다운 소하천 가꾸기 공모전'에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봉두천'을 주제로 공모사업을 신청했다.

그 결과 전국 지자체 중 우수상을 받아 행정안전부 장관 표창 및 2022년 재해예방사업 국비 추가 인센티브를 지원받게 됐다.

군은 지난 2019∼2020년까지 삼가면 일부리 일원 봉두소하천을 대상으로 총사업비 2천776백만 원을 투입해 미정비 소하천 1.17㎞ 구간 내 호안정비와 교량 6개소 재설치, 다목적광장 등을 조성했다.

특히 좁은 하천폭을 확장해 통수단면 부족으로 인한 재해를 예방하고 자연 친화적 하천정비로 친수공간을 제공해 주민편익 도모했으며, 주민참여형 하천환경 정비를 통한 아름다운 하천 만들기 기반 마련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공모전은 소하천 정비사업의 본래 목적인 홍수 방어뿐만 아니라 휴식·문화 공간 등 하천 본연의 아름다움을 살리는 자연 친화적인 사업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에서 2010년부터 전국 소하천을 대상으로 시행되고 있다.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1차 서류심사, 2차 현장실사, 3차 최종심사를 거쳐 선정하는 방식으로, 최종심사에서 우수 시·군에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문준희 군수는 "자연재해로부터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소하천 정비사업 추진에 대한 그간의 노력을 인정받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아름다운 소하천을 조성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hyk528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환경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