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환상의 만경강길 등 27개 코스 테마형 걷기 좋은 길 코스를...

-군은 이번에 발굴한 걷는 길 안내 안내 책자를 이달 말까지 발간하고 군 홈페이지와 주요 관광지 등에 비치할 계획이며 희망하는 사람들에게는...

뉴스환경연합 승인 2021.07.08 22:35 | 최종 수정 2021.07.08 22:51 의견 0
X

[뉴스환경연합 / 곽현철 기자] 법정 문화도시 전북 완주군(군수 박성일)이 만경강 길 7개 구간 설정을 포함한 테마형 걷기 좋은 길 코스를 발굴하고 국내 도보 관광객들의 관심을 당부하고 나섰다.

군은 8일 오후 군청 4층 전략회의실에서 박성일 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뚜벅뚜벅, 완주 한 바퀴 걷는 길 테마 발굴 사업' 완료 보고회를 개최하고 발굴된 15개 주제에 27개 코스를 발표했다.

이날 소개된 대표 코스로는 호남평야의 젖줄 만경강 발원지인 동상면을 시작해 고산면과 봉동읍을 거쳐 삼례읍 비비정까지 이어지는 7개 구간 약 52㎞의 만경강 길을 손꼽을 수 있다.

만경강의 발원지인 1구간 4.6㎞를 시작으로 트래킹 마니아들이 즐겨 찾는 2구간 8.3㎞, 창포마을 앞 만경강변에 있는 평범한 다리에서 월드 클래스인 방탄소년단(BTS)이 화보를 찍어 유명해진 3구간 5.9㎞ 등을 걷다 보면 힐링을 제대로 할 수 있다.

강가 언덕 위에서 만경강 고산천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4구간 8.5㎞와 도깨비의 기를 꺾기 위해 난장을 열어 씨름판을 벌였다는 봉동난장 설화가 내려오는 5구간 8.0㎞ 등 선호도에 따라 골라 걷기를 할 수 있다.

완주군은 만경강 길 7개 구간별로 사계절 특색과 생태환경 보존 등의 상징적 의미를 담아 밤샘생명길, 세심정자길 등 코스 이름을 주민 의견을 모아 7월 말까지 정할 계획이다.

이 밖에 고종시마실길, 운문골마실길, 구이저수지 둘레길 등 기존에 잘 알려진 13개 코스를 보완·정비했고 이서지사울공원산책로, 오성문화생태숲길 등 가벼운 산책길 7개 코스도 함께 제시했다.

박성일 군수는 이날 "코로나19 장기화로 무엇보다도 편안한 여행과 몸과 마음의 건강이 중요시되고 있어 이번 걷는 길 발굴은 의미가 크다"며 "도보 관광객들이 더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건강하게 걸을 수 있도록 환경 조성에도 더욱 관심을 가지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사업은 지난 3월부터 약 4개월 동안 우석대 산학협력단과 공동으로 추진했으며 군 구석구석을 누비며 걷기 좋은 길 코스를 발굴한 것이다.

군은 이번에 발굴한 걷는 길 안내 안내 책자를 이달 말까지 발간하고 군 홈페이지와 주요 관광지 등에 비치할 계획이며 희망하는 사람들에게는 우편으로 발송해줄 예정이다.

한편 오는 17일에는 고산면과 삼례읍 만경강길 일원에서 특색있는 건강한 걷기대회가 열린다.

쓰레기를 주우면서 걷는 운동인 '쓰담걷기'와 양손에 스틱을 들고 좌우로 흔들며 걷는 '노르딕워킹' 대회를 각각 선착순 30명을 모집해 개최한다고 밝혔다.

참여를 희망하면 오는 14일까지 '완주여행의 모든 것' 네이버 블로그에 접속하셔서 신청하면 된다.

khc0211@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환경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