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도심 속 휴식 공간 '소래 소공원' 조성

뉴스환경연합 승인 2021.07.07 16:04 의견 0

[뉴스환경연합/김학영 기자] 인천시 남동구는 논현동 주민들의 휴식 공간이 될 소래 소공원을 조성했다고 7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4천610㎡ 규모의 소래 소공원은 지난해 인천시 주민참여예산 지원사업으로 5억 원의 예산을 받아 추진됐다.

지난해 말 1단계 공사를 통해 전체의 80%를 조성하고 최근 나머지 20%에 대한 2단계 사업을 준공했다.

소래 소공원은 순환산책로, 휴게·운동 공간, 잔디광장 등의 공간을 갖추고 소래포구의 지역적 상징성을 반영해 위에서 내려다보면 물고기 모양을 형상화한다.

구는 2단계 공사를 통해 소래습지생태공원 측 부출입구에서 중앙 광장으로 산책로를 연결하고 인접한 건물을 해송과 계수나무로 차폐하는 등 다양한 수종을 식재했다.

이강호 구청장은 "계절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수목을 도입한 도심 속 그린(Green) 인프라로서 코로나19로 지친 주민들과 방문객들에게 편안한 휴식공간으로 이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yk528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환경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