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파리올림픽, 공식종목으로 선정

- 전 세계에 대한민국 한류 문화 강국의 위상을 드높여온, 브레이크댄스 이른바 비보이가 2024년 프랑스파리올림픽에서 정식 올림픽 종목으로 선정되었다고...

뉴스환경연합 승인 2020.12.28 22:09 | 최종 수정 2020.12.28 22:10 의견 0


[뉴스환경연합 /김옥진 기자] 20여년간 전 세계에 대한민국 한류 문화 강국의 위상을 드높여온, 브레이크댄스 이른바 비보이가 2024년 프랑스파리올림픽에서 정식 올림픽 종목으로 선정되었다고, 12월 8일 국제올림픽위원회의 공식 승인을 통하여 발표되었다. 춤, 댄스분야가 이제는 정식 올림픽종목으로 선정되어 체육 분야로 발전하고 있는 것이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서는 올림픽에 대한 젊은 층의 관심을 보다 집중시키고 역동적인 참여에 대한 고민의 결과로 특히,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하는 중계 등의 보다 전략적인 고민을 하고 있는 와중에 2024년 프랑스 파리올림픽에서부터 브레이크댄스, 스케이트보드, 스포츠클라이밍, 서핑의 4개 종목이 신설된다고 발표하였다.


뉴욕 할렘 빈민가에서 출발한 힙합문화는 가수, 댄스, 디제잉, 그래피티 등의 힙합의 4대 중요 요소로서 특히, 힙합댄스 이른바 브레이크댄스 부분이 이제는 전 세계 젊은이들이 다함께 경쟁하고 화합하는 현대 올림픽 분야에 까지 진출하게 된 것이다.


힙합댄스, 브레이크댄스, 비보이 등의 명칭으로 불리우며 역동적인 춤사위를 보여주고 있는 브레이크댄스는 사실 대한민국이 근 20여년간 전 각종 분야내 세계대회에서 꾸준히 우승하며 대한민국이 강력한 금메달 우승 후보임은 과거 여러 메스컴에서도 다루어지고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있는 상태이다.


대한민국 문화체육관광부 사단법인 단체로 힙합 분야에서 꾸준히 힙합 가수와 함께 힙합 댄스들을 격려하여온 사단법인 한국힙합문화협회에서는 금번 올림픽 공식 승인을 대비하면서 힙합댄스 즉, 브레이크댄스 부분만을 보다 전문화하여 대한브레이크댄스협회의 창립단도 지난 5월 31일 가진 바 있다.


사실 힙합 분야 국내 유일의 사단법인 단체인 한국힙합문화협회에는 임의단체인 2008년경부터 꾸준히 힙합댄스 이른바 비보이들의 활동을 지원하고 격려하여 왔던 바이며, 브레이크댄스 공연과 기술 향상에 주력하여, 분야내 입문을 위한 체계적인 학습의 K-HIPHOP/브레이크댄스 기초교본 및 영상교재(구분 동장, 응용동작)의 제작을 통하여 저변확대에서부터 각종 세계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어 온 댄서들에 대한 격려까지, 특히, 매년 연말에 시상되는 한류힙합문화대상시상을 통하여 분야내의 힙합댄서들에 대한 명예적 시상을 진행하며 브레이크댄서들을 지원하여 오고 있다.

2014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장을 시작으로 이제는 세계적인 크루로 성장한 진조크루, 갬블러크루, 퓨전엠씨, TIP크루, 엠비크루 등의 크루들과 개인으로 세계를 제패하고 있는 김홍렬(HONG10), 범상길(BBOY BOOM), 황대균(BBOY VIRUS), 박재민 등의 멤버들에게 문화체육관광부, 서울특별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표창장 등을 시상하며 분야의 발전을 꾸준히 이끌어왔으며, 어찌보면 비제도권의 청년문화에 대하여 관심과 격려로서 대한민국 국가브랜드 국위선양에 일조하고자 하여왔던 바이다.

한국힙합문화협회 내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하며, 브레이크댄스 부분의 올림픽 금메달 획득에 대한 기대감은 상당히 높으며, 제도권 올림픽이 아닌 기존의 각종 세계대회에서도 근 10여년 넘게 각 대회에서 대한민국의 비보이들이 또 다른 한류문화의 전파자로서 활동하여왔던 바이며, 이제는 보다 제도적인 장치하에서 이들의 전문성을 체계적으로 관리, 육성, 지원할 필요성이 있다고 이야기 하고 있다.

특히, 모든 분야가 그러하듯이 이들 분야의 전문성과 특수성에 맞게 이들을 지원하는 방안을 제도권 장치에서 찾아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하며, 그러한 전문성을 충분히 살려서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 방안을 협회 내부에서 고민하며, 힙합댄스의 특화된 부문 즉, 브레이크댄스 부분을 전략적인 시스템하에서 육성, 발전 시켜나갈 방안들을 집중적으로 연구하고 있다고 한다.

협회는 브레이크댄스 분야의 체계적인 선수 관리, 육성을 담당하며, 청소년 선수들의 올림픽대회 참여를 준비해나갈 계획이며, 분야내 국내대회, 국제대회와 관련한 감독, 코치, 지도교사 등의 시스템 구축도 동시에 준비하여 나갈 예정이다. 동 분야의 특성이 문화, 예술 활동이 주로 진행되어오던 와중에 체육의 분야로까지 진출한 만큼, 분야내 제도의 정비, 규범의 수립, 실질적 대회 참여 선수 선발 및 관리에 이르기까지 여러 준비사항들이 동시 다발적으로 진행되어야 하는 만큼 또한 메달 유력종목에 대한 문화체육관광부 및 대한체육회 등의 관계 기관과의 유기적 업무유대까지 산적한 일들을 단계적으로 정리하여 나갈 예정이다 라고 한다.

과거 일부 소수만이 알아주고 격려하여주던 이들 비보이들의 역동적인 춤사위가 국내외에서 인정받고 이제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며, 이를 보다 발전시켜고 보다 더 멀리, 보다 더 높이, 비상하는 한류문화의 꿈을 키워온 브레이크댄서들에게 응원을 보내며, 또한 이를 꾸준히 지원하여 온 사단법인 한국힙합문화협회 관계자들에게 찬사를 보내고자 한다.

분야내의 댄서들이 올림픽 메달 획득으로 또 다른 형태의 대한민국 한류 문화, 예술, 체육을 이끌어나가길 기대한다.

한편 매년 연말 진행되던 힙합 분야 종합시상식인 한류힙합문화대상시상이 당해연도 12월 27일 라마다서울호텔 지하 옹기아트홀에서 100%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개최되었으며, 주요 수상자로는 힙합 가수부문 머쉬베놈, 올해의 분야별 댄서 부문으로 신태종(비보이), 박도균(팝핀) 등의 아티스트들이 올해의 콘텐츠상에 하모니 오브 라이트(생동감크루), 퍼포먼스 부문에 독특크루 등이 수상하였다. 주요 수상자들은 한국힙합문화협회 홈페이지(www.khiphop.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환경연합 /김옥진 기자]

저작권자 ⓒ 뉴스환경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