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특색있는 가로수 식재로 도로경관 '활짝'

-군은 아름다운 가로경관을 창출하고 군민들에게 쾌적한 보행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관내 주요 도로변에 코니카가문비, 이스라지, 꽃치자 등을 식재해 색다른 경관을...

뉴스환경연합 승인 2020.11.17 23:20 의견 0


[뉴스환경연합/ 김보길 기자] 해남군이 읍 시가지 주요도로변에 특색있는 가로경관을 조성해 군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군은 아름다운 가로경관을 창출하고 군민들에게 쾌적한 보행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관내 주요 도로변에 코니카가문비, 이스라지, 꽃치자 등을 식재해 색다른 경관을 연출하고 있다.

고도사거리∼해남교차로 중앙분리대 500m에는 크리스마스트리를 닮은 원추형의 코니카가문비 95주와 황금빛 화려한 잎을 자랑하는 황금세덤 9천160본을 식재했다. 남부순환로 1.5㎞ 구간에는 열매와 꽃이 아름다운 이스라지(산앵두) 582주, 꽃치자나무 1만1천720주를 식재하고, 국도 제13호선 해남터널 진·출입로 등 7개소에는 사계절 황금빛을 볼 수 있는 황금사철 등 8종, 2만1천870주를 심었다.

이 구간에는 달맞이꽃 등 5천800본의 화려한 꽃이 피는 수종을 식재하기도 했다. 군은 이번 가로수종 식재로 도시미관 증진은 물론 차량 배기가스 배출로 인한 대기오염 정화와 미세먼지 저감 등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특색 있는 가로경관길을 지속해서 확장하고 유지 관리해 도로변의 공원화를 이루겠다"며 "군민과 관광객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아름다운 가로경관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가로수 조성과 더불어 가지치기, 잡목 제거, 맹아 정비 등을 통해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가로수 관리에 나설 방침이다.

[뉴스환경연합/ 김보길 기자]

저작권자 ⓒ 뉴스환경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